LGU플러스인터넷 추천

LGU플러스인터넷 추천

LG유플러스가 ‘5G 상용화 100일’을 기념해 5G 가입자 점유율 30% 이상 확보하겠다는 뜻을 10일 밝혔다.

LG유플러스는 “20년 이상 고착화된 이동통신시장의 5:3:2 점유율 구도도 변화 조짐을 보이고 있다”며 “자체 집계 결과 6월말 기준 LG유플러스의 5G 가입자 점유율은 29%를 넘긴 것으로 조사됐다”고 설명했다.

아울러 시장구도 변화 현상은 5G 시장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. 5G 스마트폰이 출시된 4월부터 6월말까지 3개월 동안 번호이동 시장 신규 가입자 점유율 역시 LG유플러스가 약 31%(MVNO 제외)를 차지했다는 설명이다.

LG유플러스의 U+AR, U+VR, U+프로야구, U+골프, U+아이돌Live, U+게임 등 6대 서비스를 기반으로, 코엑스, 강남역 등 체험기회를 확대한 것이 주효했다고 해석했다.

실제 4월부터 운영 중인 5G 체험존에는 150만명 이상이 방문해 고객들의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.

또한 5G 기지국 구축과 함께 ‘EN-DC’, ‘빔포밍’, ‘MU-MIMO’ 등 3대 핵심 기술을 네트워크에 적용, 속도와 품질 차별화에 성공한 것이 이 같은 변화를 이끌어 낸 주요 원인으로 분석했다.

5G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4월 초 마곡사옥에 오픈한 ‘U+5G 이노베이션 랩’은 개소 후 3개월 동안 300여개가 넘는 기업들이 이용했다.